트렌드

씽굿콘텐츠 트렌드 상세보기

‘족보’ 잘 얻는 것도 실력이라고요?

작성자 유정우 에디터 2019.12.02 09:34 조회 1,465회 댓글 0건

"시험 족보, 대학가의 어두운 이면"

에디터칼럼


‘족보’ 잘 얻는 것도 실력이라고요?
시험 족보, 대학가의 어두운 이면


시험이 끝나고 나서 족보가 돌았다는 걸 뒤늦게 알고 좌절하거나 분노한 적 있으신가요?

대학가의 공공연한 비밀인 시험의 족보가 어떻게 생기고 어떻게 퍼지는 걸까요?

족보에 대한 젊은이들의 다양한 생각을 소개합니다.



▷ 수강신청 기간부터 족보를 얻기 위해 단톡방을 찾는 사람들

‘싸강 ~~과목 단톡방 있나요?’, ‘~~과목 족보 교환하실 분’
시험 기간에 대학생 커뮤니티에서 빈번하게 찾아볼 수 있는 말입니다.

족보 때문에 학과에서 분열이 일어나기도 하며, 족보 때문에 시험 성적의 학점반영 비율이 달라지기도 합니다.

도대체 ‘족보’란 무엇이고, 어떤 문제를 일으키는 걸까요?



▷ 한 대학생 커뮤니티에 올라온 족보 관련 성토 글


• 족보란 무엇인가?
대학에서 족보는 이전 시험의 기출문제를 이르는 단어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초, 중, 고등학교 때와는 달리 대학교에서 시험 문제를 내는 교수들은 여러 가지 이유로 보통 이전 시험지를 공개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어쩌다 기출문제가 유출되면, 그것이 동기나 후배에게로, 또 후배는 새로운 후배에게로 암암리에 공유됩니다. 한 번 유출된 기출문제가 어떤 가문이 자손에게 족보를 물려주듯이 퍼지게 되는 것입니다.



• 족보가 일으키는 갈등
여기서 시험지가 시험 전에 유출된 것도 아니고, 예전 기출문제를 참고하는 것뿐인데 무슨 문제냐는 의문이 생길 수 있습니다. 족보라는 것이 선후배, 지인들로 이루어진 소규모 네트워크 안에서만 공유된다는 것이 요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네트워크에 속하지 못한 사람들은 족보의 도움을 얻지 못하고 자력으로 공부해야 합니다. 여기에 교수가 지난 시험 문제를 그대로 낸다면, 열심히 공부해서 시험을 친 사람보다 적당히 족보로 공부한 사람이 성적을 더 잘 받게 되는 부작용이 발생할 우려가 있는 것이죠.



• 족보는 대학 생활에 대한 보상일 뿐
하지만 족보를 공유하는 것은 학생들 사이에서, 심지에 교수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엇갈리는 논제입니다.
대다수 족보공유를 인정하는 측은, 족보는 대학 생활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선후배 관계에 큰 노력을 기울였기 때문에 얻을 수 있는 보상이라고 생각합니다. 즉, 인맥도 실력이기 때문에 인맥이 없으면 그만큼 공부량으로 만회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같은 과목을 수강하는 모든 사람이 족보를 갖는 일은 거의 없고, 일부 교수 또한 족보가 퍼지는 것을 알고도 묵인하는 경우도 발생합니다.





▷ 족보에 대한 의견 설문조사 그래프 (출처 : 알바천국)



• 불공정한 시험을 만드는 족보
그런데, 만약 익명이 아닌 상태에서 족보를 사용하는 게 옳은지 묻는다면 어떤 대답이 돌아올까요?
대부분 족보를 쓰는 건 옳지 않다고 말할 겁니다. 어쨌든 족보가 일종의 편법의 성격을 가지기도 하고, 다른 사람들과 동등한 조건에서 정당하게 응시한 것이 아니기 때문이죠.


알바천국이 대학생 68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족보 사용에 대해 부정적으로 응답한 비율이 64.4%를 차지했다는 것이 이를 증명합니다.



• 해외 대학은 어떻게 대처할까?
그렇다면, 해외 대학에서는 족보에 대해서 어떤 관점을 가지고 있을까요? 일본의 대학은 한국에서의 인식과 거의 비슷합니다. 아예 교수가 선배를 잘 활용하라고 조언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미국의 대학은 형평성을 중시하는 경향이 커서 족보로 공부하거나 공유하는 것을 부정행위로 간주합니다.
그리고 커닝이나 대리 응시 같은 부정행위에 대해 매우 엄격하다고 합니다. 대학 별 차이는 있지만, 부정행위가 적발되면 수강 학점을 0점 처리하거나 심하면 퇴학에 이르는 강력한 징계를 내립니다.



• 족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족보는 시험공부로 고생하는 후배에게 줄 수 있는 선물이 될 수도 있고, 중요한 내용만 쉽게 파악할 수 있는 참고자료가 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족보는 공정한 경쟁을 방해하는 요소이기 때문에, 족보를 갖는 것이 무의미하도록 하는 조치가 필요합니다.


실제로 의대 같은 일부 단과대학의 경우 학생회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족보를 만들어 모두에게 배포하기도 합니다. 이처럼 시험이 모두가 같은 조건에서 치러질 수 있도록 공정한 시험제도가 갖추어져야 할 것입니다.



글_유정우 에디터​




댓글 (0)

코멘트
답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35 [캠퍼스온] “대학생들의 코로나19 극복 함께하기” 손한나 에디터 2020.04.01 8
334 [글로벌] 해외에서 직업을 찾는 청년들! 배우진 에디터 2020.04.01 28
333 [칼럼] “개강연기, 등록금은 어떡하죠?” 박유림 에디터 2020.04.01 25
332 [인터뷰] 온라인 빈티지샵 ‘FLAPPER’에는 특별함이 있죠! 최은영 에디터 2020.04.01 23
331 [인터뷰] 세계 곳곳 교환학생들과 ‘국제 우정’ 쌓아요! 송윤지 에디터 2020.04.01 24
330 [칼럼] 미리미리 정보수집, 해외 인턴 경험도 지름길! 선유진 에디터 2020.04.01 28
329 [칼럼] 대학생들을 위한 경제적 지원 정책 국가가 고민할 때 한지호 에디터 2020.03.09 414
328 [칼럼] 자격증, 다음 방학 노리지 말고 이번 학기부터! 한지호 에디터 2020.03.09 540
327 [인터뷰] 로봇 경진대회를 통해 세상을 보다! 이연희 에디터 2020.03.09 447
326 [인터뷰] 철도에 즐거움과 문화를 더하다 유정우 에디터 2020.03.09 724
325 [글로벌] “외국에서 한 달 살아보는 건 어때?” 최 숙 에디터​ 2020.03.06 647
324 [캠퍼스온] “유학생 갈등 불씨 더 이상 없길 바라요!” 송윤지 에디터 2020.03.04 321
열람중 [칼럼] ‘족보’ 잘 얻는 것도 실력이라고요? 유정우 에디터 2019.12.02 1466
322 [글로벌] 젊음의 도전, 열차 타고 유럽여행 갈까? 송윤지 에디터 2019.12.02 1607
321 [인터뷰] “우리 전공도 심화시키고 고등학생 경제교육도 시키고” 조민재 에디터 2019.12.02 1945
320 [캠퍼스온] 공모전 초보자, 팀원 찾으려면, 교내 해커톤으로! 최숙 에디터 2019.12.02 1997
319 [인터뷰] 취업성공 1원칙은, 지피지기면 백전불태! 이연희 에디터 2019.12.02 2187
318 [인터뷰] 나의 대기업 인턴 합격 비법은 바로 이것! 한지호 에디터 2019.12.02 1713
317 [글로벌] ‘이런 날도 있었어?’ 한지호 에디터 2019.11.12 1004
316 [칼럼] 성큼 다가온 AI(인공지능) 면접 시대 우리가 넘을 방법은 무엇일까? 최숙 에디터 2019.11.12 1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