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씽굿콘텐츠 트렌드 상세보기

대학생들을 위한 경제적 지원 정책 국가가 고민할 때

작성자 한지호 에디터 2020.03.09 18:08 조회 1,385회 댓글 0건

"2020 대학생 아르바이트의 경제학"

에디터칼럼


“대학생들을 위한 경제적 지원 정책 국가가 고민할 때”

2020 대학생 아르바이트의 경제학


아르바이트는 대다수 대학생에게 일상입니다.

하지만 최근 대학생들이 아르바이트 자리를 구할 수 없어 울상을 짓고 있습니다.



‘개강하면 알바(아르바이트) 구하기 좀 쉬우려나?’
댓글: 아니, 알바 자리 자체가 별로 없더라.
2020.01.30. 대학교 커뮤니티 글


최근 일자리 수가 줄어든 탓에 대학생들이 아르바이트 구하기도 쉽지 않습니다.

최저임금제의 변화도 한몫을 합니다. 2019년 8350원에서 2020년 8590원으로, 시급 240원이 올랐습니다.


알바천국의 2018년 통계에 따르면 최저임금 상승 이후, 같은 기간 동안의 이전 년도 대비 아르바이트 구인 공고 수는 현저히 적었다고 합니다.

월급 기준으로 계산하자면 5만16원이 오른 셈입니다. 경제성장률 전망치와 물가상승률에 비하면 사실상 임금은 삭감된 것이라는 지적도 존재합니다.

이처럼 자영업 운영이 어려워지는 시대, 최저임금제의 변화, 온라인 소비문화 등 다양한 원인으로 알르바이트 일자리는 줄어들고 대학생들의 주머니 사정은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아르바이트 구하기가 힘든 건 이뿐만이 아닙니다. 아르바이트생의 빈자리는 자동 주문 기계 ‘키오스크’가 꿰차고 있습니다.

요즘 아르바이트 선발 경향도 바뀌고 있습니다. 아르바이트마저 경력직을 원하는 시대입니다. 고용주 입장에서는 같은 인건비라면 일에 능숙한 사람을 고용하고 싶어 하는 것이 당연하나, 처음 일자리를 구하는 학생들에게는 첫발조차 내밀 수 없는 걸림돌로 작용합니다.

이에 고용주들은 수습기간 동안 최저임금의 90%를 지급하며 아르바이트생을 고용하기도 합니다. 최저임금이 수습기간이라는 명칭으로 노동력을 착취하는 일도 현장에선 다반사인 셈입니다. 


대학생들이 아르바이트를 하려는 이유는 다양합니다. 알바몬 자료를 따르면 대학생이 아르바이트를 하는 이유로 ‘부모님의 도움 없이 용돈을 벌어 쓰기 위해’가 1위, ‘사고 싶은 물건을 사기 위해’가 2위를 차지했습니다.

특히나 타지에서 생활하는 대학생의 경우, 학비 외에도 기본적인 식비, 교통비, 주거비용과 같은 고정비용이 듭니다. 추가적인 용돈까지 손 벌리고 싶어 하지 않는 모습이라 볼 수 있습니다.
 
고용노동부와 지방자치단체, 각종 장학재단은 대학생을 위해 경제적 지원을 마련해두었지만 충분하지는 않습니다. 고용노동부는 청년구직활동 지원금이나 청년수당이라는 정책을 제정했으나 하루에 문의 전화만 2천 건이 넘는 것이 실태입니다.

지급받을 수 있는 조건에도 한계가 있어 모든 수요를 충족하고 있지는 못합니다. 지방자치단체의 대표적인 청년 지원 정책으로는 서울특별시의 ‘희망두배 청년통장’이 있습니다.



서울특별시의 ‘희망두배청년통장’


서울특별시의 ‘희망두배청년통장’은 참가자가 2년/3년 매월 근로소득으로 저축하는 금액의 동일한 금액을 서울시 예산 및 시민의 후원금 등으로 적립 지원하는 통장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복지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대학생들을 위한 정책적 지원이 더 많아지길 희망합니다. 한편으로는 대학생들이 아르바이트를 하며 쏟는 정신적, 육체적 노동은 곧 국가적 손실이라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그러나 대다수 대학생에게는 당장의 생활이 더 우선시되는 것이 현실입니다.


대학생들을 위한 주거비용 지원, 문화생활 혜택과 같은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정책이 필요한 때입니다.



글 한지호 에디터




댓글 (0)

코멘트
답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기타] 온라인으로 2주 만에 실무경험 쌓아보세요! 배우진 에디터 2020.07.06 172
공지 [글로벌] 한국에서 다니는 외국 명문 대학! IGC 아세요? 송윤지 에디터 2020.07.06 132
공지 [칼럼] 대외활동, 그거 왜 해야하는데? 최은영 에디터 2020.07.06 222
공지 [캠퍼스온] 대학생, 지금 국가의 복지혜택 찾아 누릴 때! 선유진 에디터 2020.07.06 332
공지 [인터뷰] 명지대 락 밴드 동아리 ‘WHITE HORSE’ 박유림 에디터 2020.07.03 139
공지 [인터뷰] 딥러닝을 활용해 게임 캐릭터의 움직임을 계산하는 대학생! 손한나 에디터 2020.07.03 214
347 [캠퍼스온] 우리 모두 할 수 있어! ‘대학생 셀러’ 박유림 에디터 2020.06.11 726
346 [글로벌] 세계 곳곳을 돌아다니며 음악으로 세상을 돕고 싶어요! 선유진 에디터 2020.06.11 542
345 [인터뷰] 교내 인트라넷 커뮤니티, 택시 공유앱 및 배달앱 개발! 손한나 에디터 2020.06.11 624
344 [칼럼] 집에서 자격증 따기, 온라인 선생님과 함께면 어렵지 않아요! 최은영 에디터 2020.06.11 1044
343 [인터뷰] 트랜디한 락음악으로 당신을 응원하다! 배우진 에디터 2020.06.11 836
342 [칼럼] ‘코로나 사회적 거리두기’조차 불가능했던 사람들을 생각합니다! 송윤지 에디터 2020.06.05 668
341 [캠퍼스온] 고등학교와 대학교의 차이점 알려줄까? 박유림 에디터 2020.05.02 1028
340 [칼럼] 대학의 사이버 강의 투자 더 필요해요! 최은영 에디터 2020.05.02 1298
339 [인터뷰] 보이는 건 다 찍는다. 그런데 또 잘 찍는다. 13459 자취방 스튜디오! 배우진 에디터 2020.05.02 776
338 [글로벌] 해외는 가고 싶은데 비용이 부담된다면? 손한나 에디터 2020.05.02 1354
337 [칼럼] 데이터 관련 자격증, 어디까지 따봤니? 송윤지 에디터 2020.05.02 1460
336 [인터뷰] 대학생, 영화산업의 중심지인 미국으로 떠나다! 선유진 에디터 2020.05.02 1456
335 [캠퍼스온] “대학생들의 코로나19 극복 함께하기” 손한나 에디터 2020.04.01 1082
334 [글로벌] 해외에서 직업을 찾는 청년들! 배우진 에디터 2020.04.01 1400